• hansallnews

코로나 치료제 예상 출시일(한솔뉴스)

전 세계 처음으로 코로나에 대한 치료제를 개발한 중국 백신 임상연구팀은 지난달 17일부터 임상 시험에 돌입하였고 그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고 한다 ​ ​ 첫번째 임상 결과는 이달 말쯤에 발표 예정이라고 한다 코로나의 진원지에서 치료제를 먼저 개발한다는 것이다


중앙 방영 대책 본부

그럼 백신을 개발할 때 연구 순서에 대하서 간략하게 알아 보자 ​ ​ 먼저 관련 증상인 폐렴, 감기 등에 효과가 있었던 시약을 코로나 바이러스가 주입된 흰쥐나 원숭이 등의 동물들에게 투약을 하며 실험을 한다 ​ ​ 그렇게 사람과의 유전성이 비슷한 동물들에게 실험하고 약의 효과가 통과가 되면 이제 사람에게 시험을 한다 이 것을 임상 시험이라고 한다 ​ ​ 이렇게 해서 몇 주간 혹은 여러 집단을 압축된 시약으로 시험하고 안전성과 치료성이 합치되었을 때는 시중에 코로나 백신으로 나오게 된다 이 것을 코로나 치료제라고 한다 ​ ​ 임상 시험 기간은 얼마나 될까? 잠복 기간이 2주를 넘는 코로나의 특성상, 결과 까지는 시약 하나를 검증하는데 3주 이상이 걸린다는 것이다 ​ ​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성이다 코로나를 고치긴 하는데 다른 합병증을 동반시켜 더 심각한 결과가 나타는다면 치료제가 아니게 된다



항상 약은 부작용을 동반하지만 약의 목적 부합이 부작용보다 클 때 시중에 나오게 된다 부작용은 별로 없고 치료성 또한 약할 때 또한 치료제로 탈락을 한다 ​ ​ 그렇게 코로나 환자들을 집단으로 시험을 하고 그 집단의 결과가 안전성과 치료성이 합치되고 좀 더 폭 넓은 시험에서까지 통과할 그 때 백신이 되고 대량 생산을 하기 위해 공장을 돌리게 된다 ​ ​ 이렇게 넉넉 잡아 4주라는 임상 시험기간과, 여러 시약을 시험하기 위해, 그리고 시약 시판을 위한 큰 집단 시험을 위해, 최소 2배에서 길게는 5배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볼 수 있다 ​ ​ 약이 시판이 된다 해도 예를 들면 당뇨병, 심장 질환 등 특정의 기저질환이 있는 자에게는 심각한 합병증이 올 수도 있다 ​ ​ 왜냐하면 임상 시험으로 모든 경우의 수의 집단을 시험할 수가 없는데다 현재 시간에 쫓기며 개발하고 있는 이유도 있다 ​ ​ 이렇게 여러 약들이 세계 각국에서 시판 될 예정이지만 안전한 약제로 압축되어 알려 지기까지는 또한 한 달 이상이 걸린다



물론 이미 면역력이 충분한 젊은이들이나 기저질환이 없는 사람에게는 별 의미 없이 확진이 되어도 낫는 추세임을 지난 기사에 언급한 바 있다 ​ ​ 어제 40대 남자가 대구에서 기저질환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코로나로 사망을 하였다고 한다 젊거나 어리다고 혹은 건강하다고 자만하기에는 새로운 예가 나왔다 ​ ​ 그래서 우리는 백신을 갈망하고 있는지 모른다 ​ ​ 중국의 개발을 기준으로 일정의 평균으로 정리를 하자면 임상 시험 통과가 2달 보름 뒤인 6월 중순이 될 예정이고 약품 시판이 다음달인 7월이면 공장에서 나온 백신이 주사 형식으로 될 것이다 ​ ​ 그리고 안정화 되는 기간을 2달 정도로 예상해서 9월 정도면 안전한 백신을 따끔하게 맞을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10월부터는 마스크 없는 자유를 누리며 무더운 여름에 더위에 지쳤던 나날을 보상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빠르면 6월에서 늦으면 올 겨울로 예상하기도 한다


연스레 한솔 뉴스, 국민을 위한 종합 언론 yunsrer@naver.com

한솔 뉴스

20200706_171718_edited.png

제   호 : 한  솔        등록번호 : 부산 아00367         등록일 : 2020년 3월 11일           사업자번호 : 619-66-00396      발행 및 편집인 : 남 효 윤        주  소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동 1754-2 1207호        대표전화 : 051-900-8337

이메일 : yunsrer@naver.com

저작권 보호 : 한솔 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0200727_002802.png
20200727_00283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