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ansallnews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민주당의 자질론 1 (한솔 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이 카투사로 복무를 하며 탈영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에 대한 확실한 증거는 밝혀 지지 않고 있다 ​ 몇 년이 지난 일이니 말을 맞추면 증인이 되는 거 아닌가 라는 사람들이 많다 ​ 사안이 그렇게 큰 문제도 아니다 충분히 추장관 아들은 의료 시술을 받기 위해 연장을 할 수도 있는 문제이다 ​ 그럼 왜 이 사건이 인기리에 언론을 통해 차츰차츰 드러 나고 있을까? 이제 혼동이 온다고 하면서도 국민들은 관심 있게 지켜 보고 있다 ​


사진 : 네이버

​ 첫번째, 추미애 장관은 탄핵을 당할 뻔 한 만큼 논란을 여러 차례 국민들에게 불러 일으켰다 그래서 탄핵 소추를 하였다 소추란 국회의원에게 심판을 신청하는 행위를 말한다 국회의원 292명이 찬반의 표를 내었다 ​ 이 중에 탄핵 반대표가 179표였다 표의 주인을 모르게 하는 무기명 투표 방식이라 확실치는 않지만 당시 상황상 본다면 여당의 수와 거의 일치한다고 추정된다 ​ 여당 의원 수는 총 180명이었다 ​ ​ 장관 탄핵을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찬성하고 있지 않는 상황에 국민과 국회가 장관으로서의 자질이 떨어 진다고 판단하여 표에 붙이게 된다 ​ 취임하자 마자 보복성 인사로 법무부를 뒤집어 놓는 독재적 행보를 걷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 하지만 대부분의 여당 의원이 하나 같이 전부 제 식구 감싸기를 해버린다면 국민이 어떻게 믿고 정치를 맡기냐는 것이 보복성 인사보다 더 심각한 논란 거리를 만들어 버리는 셈이 된다 ​ ​ 민주당은 공산당이 아니다 민주당은 독재당도 아니다 하지만 물론 무기명식의 표결이라 추정이긴 하지만 정황상 민주당은 옳고 그름을 떠나 무조건 같은 당이라고 보호해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이 것이 확실하다면 개혁과 진보를 부르짖는다는 정치 이념은 거짓이 된다 내부 개혁도 못 이룰 만큼 당끼리 똘똘 뭉쳐 있는데 어찌 국가 개혁을 이룰까? ​ 만약 179표가 아니고 150표만 되어도 당 내부에 10프로 정도는 생각이 다른 의원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그 표로도 충분히 탄핵 반대를 할 수 있다  ​ ​ 지금 거대 여당이라 국회에서 법률안을 표만으로 쉽게 통과시킬 수 있다 ​



​ 그 상황 때문이라도 국회에서 치밀한 논의 없이 법이 통과되는 것에 대해 국민들은 독재라는 평가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 유명한 장관 탄핵의 표를 보란듯이 뭉쳐서 하는 것을 보고 국민들은 그럴 줄 알았다 고 여겼을 것이다 그리고 앞으로 일어날 일들을 점치고 있었을 것이다 ​ 이런 어이 없는 상황이 연출되니 국민들과 야당은 흠집 내려고 안간힘을 쓰는 것으로 보인다 ​ 이런 행위를 시장에서는 단합이라고 말한다 ​ ​ 이는 민주당은 내부에서 반대 의견을 용납하지 않는다는 말일 수 있다 이런 상황을 국가적으로 생각해 보면 어느 나라가 떠오를까? ​ 추미애 장관은 엘리트 판사 코스에 엘리트 국회의원 코스를 밟은 인물이다 대통령 후보가 될 수도 있는 위치이다 물론 박근혜 계엄령 발언 등 논란 거리도 많다  ​ 지금 상황은 민주당이 추장관을 돕는 것이 아니라 추장관과 당까지 망치고 있는 상황이다 ​ 국민들은 다 지켜 보고 있다 합법이다 몰표를 주는 것은 국회의원의 자유이다 그 자유를 침해할 수는 없긴 하다 하지만... ​ ​ 한솔 뉴스, 국민을 위한 종합 언론 yunsrer@naver.com ​ https://www.hansall.com/

한솔 뉴스

20200706_171718_edited.png

제   호 : 한  솔        등록번호 : 부산 아00367         등록일 : 2020년 3월 11일           사업자번호 : 619-66-00396      발행 및 편집인 : 남 효 윤        주  소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동 1754-2 1207호        대표전화 : 051-900-8337

이메일 : yunsrer@naver.com

저작권 보호 : 한솔 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0200727_002802.png
20200727_00283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