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ansallnews

재난 지원금 사각 지대, 관광 버스 (전세버스) 업계 (한솔 뉴스)

전세버스 업계는 관광산업에서 교통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코로나를 통해 심각한 경영난이 발생하지만 재난 지원금 지급대상에서 배제되어 혹독한 시기를 겪고 있다 ​ 코로나로 인해 전년 대비 차량 전체 운행율이 20프로 이하로 떨어 지는 등 치명적 피해를 입고 있다. 전세버스연합회에서는 이 피해에 대해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여야정당 등을 통해 각고의 호소를 해 봤지만 명백한 이유에 대해 못 들었다고 한다 ​ 전세버스연합회에서는 코로나의 조기종식을 위해 영업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개천절 및 한글날 집회 참여하는 운행을 거부하는 등 코로나 예방을 위해 선두적 역할을 수행하였다고 한다. ​



​ 정부의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때문에 간간히 있는 전세버스 계약마져 단절 되어 운행이 중단되었다 하지만 모임금지 업종 대상에 전세버스 업종은 지정이 안 되었다 ​ 이 연합회에서는 전형적인 탁상행정으로 눈으로만 보이는 업종에 대해서만 피해를 규정하고 정책을 결정하며 전세버스 업종을 외면하는 것은 국민들과 전세버스 업계를 기만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



전세버스 업종은 코로나 때문에 폐업 및 도산 위기 속에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와중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게끔 정부 및 지자체의 재난 지원금 정책 등 정책적인 지원이 수정 보완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 전국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정부「재난지원금」지급대상에 육상운수업종 중 가장 피해가 큰 전세버스 업종 배제 명백한 형평성 논란 ​ ​ ​ 한솔 뉴스, 국민을 위한 종합 언론 yunsrer@naver.com ​ https://www.hansall.com/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