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ansallnews

이동 통신 : 통신의 원리 (한솔 뉴스)

이동 통신 사업자는 무선 통신을 기반으로 사업 행위를 하는 기업을 말ㅂ한다 이동 하면서 단말기를 휴대하면서 언제든지 무선 통신을 할 수 있게 해 준다고 해서 이동 통신 초기에 이동 통신 단말기 제조 업체 s사에서는 단말기에 애니콜이라는 이름을 붙여 판매해 왔다





이동 통신 사업자의 주요 원재료는 특정 음파의 대역과 송수신 장비 등이 있다 이동통신은 특정 음파를 사용해야 서비스가 가능한 만큼 음파는 가장 중요한 원재료이다 음파란 소리가 퍼져 나가는 것을 말한다 소리에는 우리 귀가 인지하는 소리와 인지하지 못 하는 소리가 있다 이를 가청 음파와 초음파라고 한다 초음파는 사람이 들을 수 없는 소리를 말하는데 가장 대표적으로 돌고래나 박쥐를 들 수 있다 돌고래는 우리에게 들리지 않는 초음파라는 소리로 의사 소통을 하는 영리한 동물이다 그 의사 소통에 대응되는 소리를 녹음하여 조련사가 원하는 돌고래의 움직임을 제 때에 보여 주도록 초음파를 재생한다 마치 조련사가 직접 돌고래 쇼를 지휘하는 것 같지만 물속에서의 사람 귀로 듣기 어려운 초음파 녹음기의 돌고래 소리가 지휘한다 만약 돌고래가 수중 100키로의 속도로 헤엄쳐 다니면서 눈으로 모든 물체을 감지하게 된다면 눈이 터져 버릴 수도 있을 것이다 새가 활동을 하는 하늘에 비해서 바다 속은 생명체들로 이루어져 장애물들이 많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박쥐는 초음파를 통해 우리 눈에는 아무것도 안 보이는 어두운 동굴을 헤쳐 날아 간다 초음파를 박쥐가 쏘고 다시 돌아 오는 초음파의 시간을 통해 동굴안 장애물과의 거리를 재며 장애물을 피해 요리 조리 날아 다닌다 마찬가지로 산부인과에서 하는 임산부의 태아에 대해 초음파 탐지기를 통해 초음파와 태아와의 거리를 통해 태아의 전체 모양을 화면을 통해 알 수 있게 된다 이렇게 초음파는 사람이 들을 수 없고 감각기관이 사람과는 다른 동물들이 이용하는 소리이거나 두 경우 다 못 듣는데 자연 상에서는 존재하는 소리를 말한다 우리가 산에서 소리를 지르면 메아리로 다시 고함 소리가 오듯이 초음파 또한 벽에 부딪히면 다시 오는 성질이 있다 이렇게 사람이 들을 수 있는 음역대 , 동물이 들을 수 있는 음역대가 다 다르다 이렇게 생물이 다 다르게 생긴 감각기관 만큼이나 가청 음역대가 다 다르듯이 그 만큼 자연에서는 다양한 음역대가 존재한다  음역대는 소리의 범위라고 생각하면 쉽게 생각할 수 있다 가령 피아노에서 도레미를 한 음역대로 본다면 다음 음역대는 파솔라 이런 식으로 음의 저음에서 고음으로 올라가며 소리의 범위를 만들었다고 생각하면 쉽다 지난 태풍 사건에서 진동과 탄성에 대해 알아본 바 있다 저음이 될 수록 떨리는 속도가 느리고 고음이 될 수록 진동의 속도가 빠르다 기타 줄을 퉁겨 보면 쉽게 보면서 이해할 수 있다  이렇게 소리의 높낮이를 음의 진동 속도로 수치화한 단위를 헤르츠라고 한다 소리를 가장 잘 구분할 수 있는 성질이 소리의 고저이고 이를 가장 쉽게 구분할 수 있는 성질이 떨림의 속도이기 때문이다





인간의 가청 주파수는 20에서 2만 헤르츠 정도가 된다 보통 이이폰 등 귀에 들려 오는 소리 기기에는 이 가청 주파수에 준하는 소리의 음역대를 표시하여 판매하고 있다 반대로 말하자면 20헤르츠 이하와 2만 헤르츠 이상은 가청 주파수가 아니라 불청 주파수 즉 초음파가 된다 사람이 듣는 소리의 범위와 개가 듣는 소리의 범위는 다르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래서 주로 경비견으로 많이 개를 키우고 있다 소리가 작이도 개는 쉽게 빨리 감지를 할 수 있고 불청객의 갑작스런 침입을 쉽게 알 수 있다 또한 냄새도 마찬가지이다 하지만 눈은 사람은 색깔을 전부 볼 수 있지만 개는 모든 것들이 흑백으로 보인다 사람과 가장 친밀한 동물인 개도 이렇게 감각기관에서 감지하는 능력이 차이가 나는데 다른 동물은 어떨까? 이 말은 사람이 보고 듣고 맡는 세상이 전부가 아니라는 말이다 그 것을 착안하여 우리는 실제로 본 적이 없는 허상인 귀신이나 도깨비 등을 만들어서는 본적은 없지만 마음속에 살아 움직이도록 만들고 있다 곧 있으면 서양의 공포 축제 할로윈 데이가 다가오는데 이도 마찬가지 효과이다 느끼는 정도나 느낌의 대상은 다르긴 하지만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 인간은 동물이다 동물로서 가지고 있는 본능으로 공포를 인간은 보편적으로 느끼고 있고 절기를 달리 하거나 풍습을 달리 해서라도 함께 느끼고 있다 하지만 이 지각하는 범위 때문에 인간은 동물과 다르게 인지하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인간만이 들을 수 있는 가청 음역대가 존재하고 그 외의 음역대를 연구하다 라디오라는 방송 장비와 무선의 통신 장비 등을 만들었다 즉 초음파를 포함하면 무궁무진한 종류의 소리 중 일부를 소리의 고유한 성질인 진동수를 이용해서 무선 통신을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선을 꽂지 않고 무선으로 휴대폰을 가지고 음악을 듣고 통화를 하고 그도 모자라 인터넷 게임까지 즐길 수 있는 불과 몇 십년만의 눈부신 성장이 된 무선 세상에서 살고 있다 통신사에서는 어느 대역의 사용권을 정부로부터 인도를 받아야지만 그 대역을 이용하여 무선 통신 사업을 할 수 있다 대역이란 특정 주파수의 폭이다 주파수란 앞서 말했듯 소리의 고유 진동수라고 언급했다 대역이란 그 주파수의 폭을 말한다 우리 가청 주파수 대역을 20에서 2만헤르츠라고 언급했듯이 마찬가지로 그런 범위의 주파수 대역을 사용할 수 있어야 통신을 할 수 있다 라디오를 예로 들면 99.9 채널로 배철수의 프로그램을 들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배철수가 속한 방송국은 99.9의 채널의 사용권을 구매한 경우가 된다 그래서 99.9를 통해 대한민국 전역에 무선으로 라디오 방송을 송출할 수 있다 라디오 같은 경우에는 한 채널 특정 주파수만 활용하면 라디오가 수신을 하여 듣고 싶은 사람은 전부 들을 수 있다 한 주파수로 가능한 이유는 일방적인 방송이기 때문이다 그에 비해서 이동 통신의 경우에는 특정 주파수로 가능한 것이 아닌 것이 5천만 이상 어느 국민 누구든지 양방향으로 서로 방송과 비슷한 소통을 해야 하기 때문에 대역이 통째로 필요하게 된다





이통사에서 필요한 그 대역이 보통 300m헤르츠이다 가청 주파수가 범위가 20키로 헤르츠임을 감안하면 훨씬 넓은 주파수 범위를 필요로 하게 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주파수 대역을 활용하여 1900년대 후반으로 접어들면서 이동통신사들은 숨가쁜 발전을 하게 된다 소리의 성질을 이용하여 공기 중으로 선이 없는데도 통신을 하기 시작한다 한솔 뉴스, 국민을 위한 종합 언론 yunsrer@naver.com https://www.hansall.com/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