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ansallnews

오거돈 부산시장 성추행 사퇴 KBS

성추행 사건으로 시장직에서 전격적으로 사퇴한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미 정무라인을 통해 이달 초부터 피해 여성과 사퇴 여부에 대한 협상을 해 온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성폭력의 하나인 성추행은 법적 용어로 강제추행을 뜻한다. 강제추행은 추행행위시 폭행 또는 협박과 같은 강제력이 사용되는 경우를 말한다. 형법 제298조에 따라 강제추행한 자는 10년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시사상식사전





부산시청 직원인 피해 여성은 이달 초, 부산성폭력상담소에 피해 사실을 신고했고, 상담소 측은 정책수석보좌관을 통해 피해 사실 확인 작업을 벌였습니다. 정책은 정치하기 위한 방책이고 수석은 분야 중 가장 윗자리를 말하고 보좌관은 상급자의 업무를 보조하는 자리이다 즉 정책수석보좌관은 시장 바로 밑에서 시장의 업무 중 정책 분야에서 보조하는 관직을 말한다 부산성폭력상담소는 1992년 개소하였고 여성과 그 자녀 등 가족 내에 권한이나 물리적인 힘이 취약한 사람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있다 변호인이 필요할 수도 있는 사건에 대해서 변호나 그에 대한 준비를 도와 준다 그리고 상담이나 관련 교육 또한 진행하고 있다 -부산성폭령상담소 이후 오 시장 측은 "성추행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피해 여성은 이달 안으로 "오 시장이 공개 사과를 하는 동시에 시장직에서 사퇴"할 것을 요구했고, 부산시는 이 요구사항을 받아들여 피해 여성의 요구사항을 따르겠다는 내용의 '사퇴서'를 작성해 상담소와 피해 여성 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산시는 1963년  직할시로 승격되면서 경상남도에서 분리되었고 현재 부산광역시로 서울 다음의 대도시이다 인구는 300만이 넘는다 시의 직원수는 국가직 제외 공무원수 2300명이다 1년 예산은 인구수 대비하면 적은 액수인 10조원이다 서울시 예산이 40조라고 하지만 대기업, 국가기관 및 행사가 많아 실질 서울 예산은 150조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가 1년 예산은 600조에 육박한다


사퇴서의 법적 효력을 담보하기 위해 부산의 한 법무법인을 통해 가족의 입회하에 '공증'까지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증이란 어떠한 사실을 법적으로 효력이 발생될 수 있도록 공적인 자료를 만드는 것이다 다만 부산시는 총선을 코 앞에 앞둔 민감한 상황을 감안해 총선 이후로 절차를 진행할 것을 제안했고, 이에 대해 피해 여성 또한 "성추행 문제가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며 부산시의 제안을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거돈은 제13대 해양수산부 장관과 민선 7기 부산광역시장을 역임하였다. 2018년 부산시장이 되었지만 만2년이 안 되어 사임을 한다 부산성폭력상담소는 "피해자를 통해 이번 성폭력 사건을 접하고 충격을 금할 수 없었다"며 "부산시와 소통하는 과정에서 오 시장과 보좌진들이 피해자를 위해 노력한 점은 최소한의 책임지는 자세로 보이지만, 시장의 사퇴로만 끝나서는 안 된다"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사퇴 이후 부산시가 철저히 달라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사건은 부산이라는 지역 공동체의 문화가 남성 중심적이며 성평등하지 않다는 것이 드러난 것"이라며 "이를 방치한 것에 대해 부산시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성추행 사건으로 인한 부산시장의 사퇴라는 사상 초유의 사건으로, 부산시가 소용돌이칠 것으로 보입니다.  원문 : KBS http://naver.me/G4IBz3gN


한솔 뉴스

20200706_171718_edited.png

제   호 : 한  솔        등록번호 : 부산 아00367         등록일 : 2020년 3월 11일           사업자번호 : 619-66-00396      발행 및 편집인 : 남 효 윤        주  소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동 1754-2 1207호        대표전화 : 051-900-8337

이메일 : yunsrer@naver.com

저작권 보호 : 한솔 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0200727_002802.png
20200727_00283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