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ansallnews

부산 장산 약수물 이물질 (한솔 뉴스)

부산시 해운대구에 장산이 있다. 장산의 폭포를 포함한 아름다운 남쪽 방향 계곡은 수려한 소나무 등 도심에 위치한 산임을 감안하면 생태계의 보고라고 불릴 정도로 생물의 종류 수와 깨끗한 곳에서 서식하는 생물인 반딧불이 등 청정 생물체들을 보유하고 있다. ​



​ 세계적 휴양지 해운대 해수욕장과 가까우니 만큼 세계적 산으로 다가 가는 가운데 해운대 구청은 구립공원으로 지정하여 좀 더 체계적으로 관리하여 이용객들의 편의를 증대시키고자 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15일에 장산 계곡의 중심에 있는 장산 산림욕장 약수터에서 첨부된 동영상과 같이 나무조각 혹은 녹슨 쇳조각으로 보이는 티끌 들이 다량 나온다.



​ 해운대 구청 환경 위생과 담당자와 인터뷰를 해 보았다 ​ 장산 약수터에 티끌이 크게 나왔는데 왜 그런가요? ​ 이번에 태풍이 세서 그럴 수 있어요 비가 많이 올 때는 그럴 수 있습니다. 주민들은 그걸 이미 알고 있어요 저희는 지난 7월 수질 검사를 했고 아무런 이상이 없었어요 분기별로 정기적으로 수질검사를 합니다. 여태까지 수질 검사 결과 적합 했고 이상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8월초 대대적으로 청소 및 정비를 하였고 추가 수질 검사를 실시하였습니다. 부산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과 해운대 보건소로부터 적합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통 등산객들의 식수대로 사용하고 있는 약수터에서 태풍 온지 일주일이 넘었는데도 이런 티끌이 나온다는 데 의문이 생기는데요 약수터의 혹시 원리가 어떤지 알 수 있을까요? ​ 약수터의 원리는 설명이 곤란합니다 대신 정수를 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살균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 그래서 이런 티끌이 생기는 거네요? ​ 평소에는 괜찮아도 태풍이나 기상 이변에는 주로 이런 불순물들이 포함되어 왔습니다. 산에서 내려 오는 물을 흘려 보내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 그와 관련된 표지판이 안 보이던데 이 정도 불순물이면 등산 이용객들이 알아야 되지 않나요? ​ 검토해 보겠습니다.



​ 장산 이용객들을 인터뷰해 보았다 ​ 이 티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등산객 1) 등산을 하게 되면 물이 많이 필요한데 약수터를 함부로 먹기 힘들면 갈증에 어떻게 등산을 할지 모르겠네요 안내판에는 깨끗하다고 나오고 부유물이 보이면 뭘 믿어야 할지..



​ 등산객 2) 자주 여기 오는데요 그리 걱정할 것은 아니고 비 온 다음에 한번씩 그러더라구요 이번 태풍에 사람까지 날아갈 파워였으니.. ​ 등산객 3) 먼지를 못 보았다면 별 생각 없이 다 먹었을 거 아니에요 관할 관청에서 이럴 수도 있다는 표지판이라도 세워 놓던지.. 관리가 허술한 거 같은데 산에서 약수 먹는 것도 어려우니.. ​ ​ 천상병이라는 시인의 시 소풍이 생각난다. 소풍천상병 ​ ​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가서 아름다웠더라고 말하리라 천상병의 삶이 소풍이었다고? 그 소풍이 아름다웠더라고?오늘 한쪽의 일터에서는 굴뚝 위에서 농성을 하고 바람이 바뀌었다고 다른 쪽의 사람들은 감옥으로 내 몰리는데 이 길이 소풍길이라고?따르는 식구들과 목마 태운 보따리 풀숲에 쉬면 따가운 쐐기 길에는 통행료 마실 물에도 세금을 내라는 세상홀로 밤길을 걷고 길을 비추는 달빛조차 몸을 사리는데 이 곳이 아름답다고? 지금 마실 물에도 세금을 내라는 세상이 왔지만 세계적 천혜의 바다 해운대를 품는 산에 등산하다 갈증에 약수 한 모금 먹는 것이 힘들면 문제라고 시민들이 말하고 있다. 관할 관청의 귀추가 주목된다. ​ ​ 한솔 뉴스, 국민을 위한 종합 언론 yunsrer@naver.com ​ https://www.hansall.com/

한솔 뉴스

20200706_171718_edited.png

제   호 : 한  솔        등록번호 : 부산 아00367         등록일 : 2020년 3월 11일           사업자번호 : 619-66-00396      발행 및 편집인 : 남 효 윤        주  소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동 1754-2 1207호        대표전화 : 051-900-8337

이메일 : yunsrer@naver.com

저작권 보호 : 한솔 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0200727_002802.png
20200727_00283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