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ansallnews

부산시, 불법 숙박 영업 특별 수사 (한솔 뉴스)

부산시는 숙박영업을 불법으로 하는 것에 대해 특별 수사를 하였다 '공중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10곳을 적발했다



코로나 여파로 해외 여행객은 줄어 들고 국내 여행객이 증가함에 따라 온라인 중개 플랫폼을 통해 숙박 거래는 성행 되고 있지만 숙박 시설에 대해 검증이 되지 않고 있었다 국내 여행객들은 플랫폼에서 검증되지 않은 불법 숙박 시설물들을 이용하며 피해를 입거나 위험 요인에 처해 지는 상황이 발생되고 있었다 거기다 그 숙박 시설은 청소년의 혼숙을 방조하고 있었다



이에 부산시는 특별사법 경찰과 공중위생수사팀장 6명으로 수사팀을 꾸려 불법 숙박 행위를 수사하였다A 업소 등 7곳은 해수욕장 주변과 관광지 등에서 숙박업 행태를 갖추고 야외 바비큐장 등을 설치 되어 있었다 관할 관청에 영업 신고를 하지 않고 영업을 해 오다 적발 되었다도시에서 바비큐장은 위험한 시설물이다 여행의 흥취를 북돋아 주고 추억을 만끽하는데 바비큐 만한 것이 없어서 변두리의 리조트 등에서 숙박 업소 내에 상품화를 시키고 있다



하지만 변두리와는 달리 도시의 빽빽한 건축 구조에서는 추억이 고통으로, 흥취가 트라우마로 바뀔 수가 있다 바비큐 때문에 짚인 불이 아픔을 만드는 불씨가 될 수 있다B업소 등 3곳은 오피스텔과 원룸으로 불법 영업해온 사실에 대해 혐의를 받고 있다김종경 부산시 시민안전실장은 최근 인터넷 숙박 공유 사이트를 이용하는 관광객들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고 말했다



관련 전문가는 중개 사이트에서 숙박 판매를 통해 이득을 취하는 만큼 불법 무신고 숙박 업소에 대해서 중개를 하지 않거나 영업 신고된 숙박 시설에 대해서 인증 작업을 하여 표시하는 제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무엇보다 직접적인 피해는 여행객들이 받을 수 있는 만큼 사전 예약 시 안전하고 깨끗한 여행을 위해 꼼꼼히 알아 보고 정식 신고된 숙박 시설을 알아 봐야 할 것이다 자료 :부산시 한솔 뉴스, 국민을 위한 종합 언론 yunsrer@naver.com ​ https://www.hansall.com/



한솔 뉴스

20200706_171718_edited.png

제   호 : 한  솔        등록번호 : 부산 아00367         등록일 : 2020년 3월 11일           사업자번호 : 619-66-00396      발행 및 편집인 : 남 효 윤        주  소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동 1754-2 1207호        대표전화 : 051-900-8337

이메일 : yunsrer@naver.com

저작권 보호 : 한솔 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0200727_002802.png
20200727_00283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