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ansallnews

베스트웨스턴과 전주 관광 (한솔 뉴스)

베스트 웨스턴 플러스 전주 호텔이 9월말 개관 예정이다. 이 호텔은 분양형 호텔로 한 건물에 호텔 249실, 오피스텔 98실로 이루어 졌다고 한다. 전주에서는 가장 규모가 큰 호텔이다. 전주가 관광도시로 발돋움하면서 관광 시설은 많이 늘었고 관광객들도 그 만큼 많이 유입되지만 이제까지 수요에 대처할 수 있는 호텔이 적었다. 이제 가뭄에 비 오듯 한꺼번에 대형 호텔이 들어 오고 있는 추세니 여행객들의 불편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



​ 베스트웨스턴은 호텔 체인 브랜드이다. 국내 13개 호텔을 운영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10위권의 다국적 호텔 브랜드로 본사는 미국에 두고 있다. 우리나라에 들어 온 것은 2001년 뉴서울점을 기점으로 강남, 인천을 차례로 사세 확장을 하여 왔다. 2017년에는 한국경제매거진에서 호텔서비스 부문 고객 만족 브랜드 대상을 수상할 만큼 대 고객 서비스에 철두철미하다. ​ 기존에는 전주가 소도시이기에 중소 관광 호텔 정도가 다였다. 하지만 한옥마을과 한복을 지자체 혹은 문체부에서도 관광상품으로 밀어 주면서 전주는 2012년도부터 전주 한옥 마을은 윤곽이 잡히기 시작하고 지자체에서 직접 폭우 같은 마케팅을 펼쳐 지금의 전주가 되었다. ​ 서울의 인사동이나 한옥 마을과 비슷한 형태라고 하기도 하지만. 2016년도에 연간 천만 관광객을 달성했다. CNN 에서 전주가 아시아 10대 명소로 소개되면서부터 전주 관광은 급물살을 타며 누구나 인정하는 관광 도시로 발돋움하게 된다. ​


광고


​ 2010년대 초부터 말까지 관광 산업이 급작스런 발달과 함께 인구 유입 또한 가파르게 증가한다. 전주는 대도시의 위성도시가 아닌 지방 소도시인데도 독보적으로 인구가 증가했다 관광 상품은 갑자기 발전했지만 식당, 호텔 등 인프라는 부족할 때가 많았다 이 때 베스트웨스턴 브랜드에 플러스를 넣어서 전주에 위치하게 되었다. 전통적인 관광 도시 안동과 전주는 비교가 되곤 하는데 안동에는 이런 대규모 호텔이 아직 지어지지 않고 있다. ​ 그에 비해 해외 언론 등 파급적인 마케팅력과 한옥의 관광 상품화를 통해 전주는 어쩔 수 없이 필요로 의해 숙박 시설을 확충하고 있고 세계적인 관광지로 발돋움 하고 있다 전통 관광 도시 안동과 신흥 관광 도시 전주의 관광 경쟁력 추이에 세계적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 한솔 뉴스, 국민을 위한 종합 언론 yunsrer@naver.com ​ https://www.hansall.com/

한솔 뉴스

20200706_171718_edited.png

제   호 : 한  솔        등록번호 : 부산 아00367         등록일 : 2020년 3월 11일           사업자번호 : 619-66-00396      발행 및 편집인 : 남 효 윤        주  소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동 1754-2 1207호        대표전화 : 051-900-8337

이메일 : yunsrer@naver.com

저작권 보호 : 한솔 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0200727_002802.png
20200727_00283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