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ansallnews

두 번 우는 학폭 피해학생 최근 5년 피해학생 이의제기 70% 이상이 기각 (한솔 뉴스)

- 가해학생 불복은 32.4%가 인용··· ‘전학’이 ‘교내봉사’로 바뀌기도

- 강득구 의원, “여전히 우리 사회가 피해학생의 고통에 대한 공감 부족··· 또 다른 상처와 2차 가해로 이어지지 않게 해야”


최근 5년간 학교폭력대책심의(자치)위원회(이하 학폭위) 심의 결과에 재심·행정심판을 청구한 피해학생 중 70% 이상이 인용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학교폭력 재심 및 행정심판 현황’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피해학생의 학교폭력 재심 및 행정심판 인용률은 29.2%에 불과했다.


현행 「학교폭력예방법」에 따르면, 피해학생 또는 그 보호자는 학폭위 심의 결과 가해학생의 처분이나 피해학생에 대한 보호조치에 이의가 있을 경우, 행정심판을 청구할 수 있다. 2019년까지는 학폭위 결과에 이의가 있을 경우, 재심·행정심판을 청구할 수 있었지만 2020년부터 행정심판으로 방법이 일원화되었다.


2016년부터 2020년까지 피해학생이 청구한 학교폭력 재심 및 행정심판 처리건수는 모두 5,098건이었으며, 이 중 70.8%인 3,611건이 인용되지 못했다. 특히 피해학생의 재심 및 행정심판 인용률은 2016년 29.1%에서 2020년 22.1%로 5년 전과 비교해 7%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가해학생이 학폭위 결정에 불복하여 청구한 재심 및 행정심판 처리건수는 모두 5,463건이었으며, 이 중 32.4%인 1,769건이 인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해학생 또는 그 보호자는 학폭위 심의 결과 가해학생의 처분에 대해 불복할 경우 행정심판을 청구할 수 있다.


이 중에는 가해학생측이 행정심판을 청구하여, 학폭위 심의 결과인 ‘전학’처분에서 ‘교내봉사 6시간’등으로 처분이 크게 약화되는 사례도 있었다. 학교폭력 가해학생의 선도 및 조치 종류는 학교폭력의 심각성ㆍ지속성ㆍ고의성 등에 따라 퇴학, 전학, 학급교체, 출석정지, 특별교육 이수 또는 심리치료, 사회봉사, 학교봉사, 접촉·협박·보복행위 금지, 서면사과로 나뉜다.


강득구 의원은 “학교폭력은 학생 본인에게는 평생을 좌우할만큼의 큰 고통일 뿐만 아니라, 한 가정을 뒤흔들고 해체시킬 수 있는 심각한 사회문제”라며 “학교폭력 피해학생의 이의제기가 30%도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는 것은 여전히 우리 사회가 피해학생들의 정신적·신체적 고통에 대한 공감이 부족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강득구 의원은 “특히 가해학생이 청구한 행정심판 중 기존의 처분이 필요 이상으로 크게 경감되는 경우는 국민의 눈높이에서 납득하기 어렵다”며 “행정심판의 재결 결과가 피해학생에게 상처를 주고 또 다른 2차 가해로 이어지지 않도록 법적·제도적 개선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료 : 국회


한솔 뉴스, 국민을 위한 종합 언론 yunsrer@naver.com



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쿠팡 양정숙 의원 지적 겸허히 수용 중국지사 한국으로 이전 (한솔 뉴스)

중국에서 개인정보 처리 손 떼고, 안전한 곳으로 신속 이전 하겠다 양 의원 “개인정보보호와 안전을 최우선 하는 보안 1등 기업으로 다시 태어나길 당부” 쿠팡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이 지적한 개인정보 유출 지적에 대해 더이상 중국지사를 통해 개인정보를 처리하지 않고, 한국 또는 안전한 제3국으로 개인정보 위탁처리 기능을 이전하겠다고 답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