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ansallnews

나노는 누가 어떻게 개발했을까?

서문 ​ 나노는 전통 음악에서 소원하며 외쳐 왔던 노랫말 중에 니 나노와 같은 뜻인지는 밝혀진 바 없다 ​ 스마트폰을 만지는 행동 특성을 보면 엄지 손가락을 조금씩 조금씩 올리는 행동을 가장 많이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우리는 스마트폰의 인터넷에 접속하여 정보를 확인하고자 그리고 아래쪽을 살펴 보고자 엄지 손가락을 위로 쓸며 올리지만 급하게 하지는 못 하는 것이 사람의 정보에 대한 이해력은 스마트폰의 처리 속도를 따라갈 수 없고 한줄 한줄 천천히 읽어 내려 가게 된다



이 손가락의 행위가 우리 전통에서 또 닮은 분야가 있으니 절에서 도를 닦으며 과거를 이해하고 현재의 길잡이가 되어 주었고 과거와 현재를 통합 분석하는 일련의 행위로 이를 도를 닦는다고 말하며 그를 통해 미래를 내다 보고 미래 예측을 히는 스님을 우리는 득도했다고 한다




우리의 불교는 서양의 종교가 들어오는 100여년 전 그 이전 2천년을 백성과 혹은 국가와 함께 하며 전 분야에 걸쳐 발전되어 오며 위급 시에는 군사 행동을 주동하여 적을 물리치는 호국 불교적인 성격까지 갖고 있다는 것이 문교부의 역사책의 서문에 밝히고 있다 그래서 중은 중간이 되어 고위층과 백성들을 부드럽게 이어 주는 역할을 하였고 백성들에게 솔선수범하여 타에 모범이 되기를 나아가서 결혼을 안 하고 성욕 등 여러가지 욕구를 제한하면서까지 백성들의 선생 혹은 상담자가 되어 왔다 ​ 그 스님들이 가장 많이 하는 행동으로 합장 등이 있지만 누구나 절에 안 가도 아는 행동인 염주를 굴리는 것을 거의 언제나 하는 것을 알고 있다



염주는 구슬처럼 나무를 깎아 동그랗게 만들고 중간에 홈을 만들어 진주 목걸이 같이 꾀어서는 손목에 팔찌처럼 차고 다니는 것을 말한다 ​ 중은 마치 우리가 스마트폰에서 정보에 접근하여 정보를 유심히 얻으며 사고를 하는 것처럼 그 동그란 염주를 웬지 모르게 알알이 하나씩 올리고 또 올렸다 ​ 우리나라 한민족에 2천년간 그리고 지금도 영향을 주고 선생이자 상담자로 역할하는 그들은 휴대폰이 만들어 지기 훨씬 이전에도 염주를 한알씩 올리며 세상을 마음속으로 보았고 미래 예측까지 하였다 ​ 그럼 이 스님의 행위와 그 행위의 이유가 지금 세상의 스마트폰과 스마트폰의 용도와 어떤 관련이 있을까? ​ 아직 밝혀진 것도 이에 대한 연구를 한 것도 아직 보이지 않고 있지만 우리의 전통에서 니나노를 외쳤고 우리 과거 중들이 엄지 손가락을 올려 가며 도를 닦았다는 것은 분명 틀림 없다



​ 우선 밝혀지지 않은 전통이 있는 우리는 세계적으로 스마트폰과 관련 첨단 부품을 생산해 낼 수 있고 그로 인해 대한민국의 위상은 최대로 올라 갔다 ​ 과거 20년 전에 김대중 정부가 아끌었던 하이닉스 반도체로 대표 되었던 스마트 기기의 부품을 우리는 날이 갈수록 세계 최초의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었고 그 것이 스마트 강국으로 우뚝 서게 할 수 있었다 ​ 스마트폰의 가장 중요한 메인 부품 또한 미국의 퀄컴이 선두를 몇 년을 지켰지만 삼성의 독자적 개발로 인해 액시노스라는 최첨단 메인 부품을 독자적으로 생산할 수 있었고 그와 함께 삼성은 전세계 휴대폰 판매량 1위도 달성할 수 있었다 ​ 그리고 전세계에 우리 기업이 준 스마트폰으로 과거 스님들이 했던 행동을 따라 하게 하는 문화 수입 국가로 만들 수 있었고 엑시노스를 개발하기 위해 최첨단 미세 공학인 나노 공학이 있다는 것을 니나노라는 노래처럼 세상에 풍월을 울리며 자랑을 할 수 있었다


하지만 미세 공학의 선두국가는 일본과 독일인 것을 감안하면 나노 공학이 우리 기술일까 의문을 갖게 만든다 ​ 물론 니나노와 함께 늴리리야를 외쳤고 여러 관련 정황도 포착되지만 일본의 미세 공학을 이기지는 못 했을 것이고 삼성이 일본의 기술이나 일본의 핵심부품을 수입해 와서 엑시노스를 만들었다는 것에 무게를 둔다 ​ 그들은 스마트 세상 이전에 이미 경량화된 미세한 기술로 휴대용 음향기기, 카메라, 전자수첩 등 수많은 첨단 휴대용 기기로 세상을 앞서 나가고 있었다 그리고 나노라는 말은 우리 말로는 잘 안 붙인다 우리는 보통 받침을 넣거나 우리가 직접 개발한 것에는 우리말을 붙인다 ​ 가령 남극세종기지는 우리의 기지이고 우리가 직접 개발한다는 의미에서 우리 조상 왕 이름을 따 우리 말로 이름을 붙인다 그리고 태풍은 베트남 근처인 인도 차이나 반도나 그 근해에서 발생된다 ​ 우리의 슈퍼컴퓨터가 일기 예측을 하는데 인도차이나 반도 국가보다 먼저 예상을 했을 때 혹은 가장 먼저 예상했을 때 태풍의 이름을 지을 수 있다 우리는 태풍 매미 때문에 수십명의 실종자가 났었다



그에 비해 이 나노는 첨단 기술을 쥐어 흔들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초정밀 미세 크기의 단위가 된 나노는 누가 봐도 받침을 싫어하는 일본말로 유추된다 ​ 나노의 영역은 머리카락 굵기의 1만분의 1에서 10만분의 1이다 머리카락을 10만번 자를 때 그 크기를 1나노미터라고 한다 ​ 그래서 이 나노 영역은 육안으로 보이는 영역이 아니고 초 정밀 검사 장치 등 전자 현미경으로 볼 수 있는 영역이다 그 점 때문에 그런 초정밀 기술은 쉽게 일반인이 보기 어렵다 게다가 그 기술의 기술권 때문에 일반 기업이나 연구소 등지에서도 기술 비밀로 붙이고 있는 상황이다



그래서 우리가 접근할 수 있는 나노는 큰 범주나 이론을 통한 정보 접근이 다 이다 이 점 때문에 우리 한솔 뉴스에서는 그 이론 자체와 현재 기술의 예를 통해서 나노에 대해 깊이 그리고 쉽게 분석해 볼 것이다 ​ 연스레 한솔 뉴스, 국민을 위한 종합 언론 yunsrer@naver.com ​ ​ ​

한솔 뉴스

20200706_171718_edited.png

제   호 : 한  솔        등록번호 : 부산 아00367         등록일 : 2020년 3월 11일           사업자번호 : 619-66-00396      발행 및 편집인 : 남 효 윤        주  소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동 1754-2 1207호        대표전화 : 051-900-8337

이메일 : yunsrer@naver.com

저작권 보호 : 한솔 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0200727_002802.png
20200727_00283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