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ansallnews

기획) 홍콩과 우리 2 : 영국이 아편전쟁을 일으킬 수 있었던 원인은 무엇일까? (한솔 뉴스)

7월18일 기사, 원본 : https://blog.naver.com/yunsrer/222034824453


아무도 홍콩 백성들이 전략을 꾸밀 줄은 모른채 지방 관리는 아무 사고 없이 영국인들을 보내야 했고 영국은 거대 청 제국과 평화롭게 위기를 넘기며 비단을 싸게 사야 했다왜냐하면 영국이 아무리 계산을 해 봐도 쉽게 이길 청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청은 우리 역사의 흉노족, 선비족의 역사를 간직하며 몽골제국과도 굴하지 않았던 원래 싸움꾼이기 때문이다 지금은 그들을 만주족이라고도 부르고 있다 게다가 조선처럼 총포를 소량만 들여 오지 않았고 일본처럼 다 받아 들인 것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 들여 왔다 그리고 가까이 있어 유럽에 대해서도 이미 훤히 알고 있었다 필리핀처럼 총포를 쏘아 댄다고 쉽게 항복하지는 않는다 게다가 잘못 하면 청이 서부로 와서 유럽을 초토화 시킬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산업 혁명의 대열에 끼지는 않았지만 쉽게 볼 그들은 아니었던 것이다

그러니 영국이긴 영국이나 단지 영국의 회사 동인도 밖에 안 되는 그들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 하며 농촌에 가서 농촌 봉사도 하고 청 백성들과 장난도 쳤다 그들의 생활상과 관습을 파악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며 성경책을 보여 주며 그들의 명확한 표정으로 사랑과 자유에 대해서 단지 영어가 아닌 감정으로 와 닿도록 보여 준다 그 것은 그들을 감동 시킨다 그들의 종교는 바로 그들이 청의 지방민으로서 느낄 수 없이 죽도록 바랬던 희망과 이상이었다 영국은 염탐을 목적으로 지방민을 만났다 하지만 서로 접촉을 하며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게 된다 그들은 무력을 쓴 것이 아니요 그저 그들의 관습과 마음을 학습하려 했지만 신기하게도 자신의 종교에 청의 백성들은 심취하기 시작한다 여태 쉽게 식민지로 만든 아시아 각국은 자신의 종교보다 불교, 이슬람교에 대한 집착이 많았다 그에 비해 국가에 대한 집착은 적었다 그러니 쉬웠다 그에 비해 이들은 국가라는 개념이 있었고 왕과 관리 지방관리 백성 지방백성으로 갈 수록 수가 많아 지며 그림을 그리면 엄격한 피라미드 구조를 그리게 된다 이들은 그 피라미드의 촤 하층민으로 지배 계급의 노예 역할을 맡고 있었다 2백년 전 명이 청으로 바뀔 때만 해도 약간의 인간다운 생활을 하는가 싶더니 몇 년 안 가서 똑같이 노예 생활 최하층민이 되어 그 권세 좋은 지방 관리에게 언제든지 죽을 수 있고 언제든지 집이 불태워질 수 있었으며 죽도록 일만 해야 되는 그 피라미드의 최하위층


하지만 그 수는 일반 백성보다 더 많으니 거의 인구의 3분의 2이다 특히 청의 군사적인 정치를 통해 중국 변방 국가에서 끌려온 백성들이 많다 백성으로 끌려 와서는 노예 생활을 하던 그들, 그 들 중 대표적인 노예들이 바로 인조가 청의 적장에게 무릎을 조아리며 굴복하고는 우리 청년 백만 가까운 수를 친히 하사한 사건이 있다 (한솔 인조 관련 기사) 그 것을 인조는 당시 조선 백성에게 평화라고 말했다 이런 노예들과 그 위의 일반 백성들이 청의 인구의 대다수였고 이들을 끈끈하게 이은 종교가 바로 유교였다 임금은 하늘이요, 백성은 땅이요 그래서 백성은 임금을 위해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쳐 희생해야 되었다 그리고 가정에도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하니 임금처럼 지아비를 섬기고 여자는 희생을 하고 조용히 땅으로써의 역할을 하라 부모는 하늘이요 자식은 땅이다 이렇게 이미 예전부터 깔려 있던 유교의 질서 그 질서를 해하면 국가에서 동네에서 처형이 되고 돌팔매질을 받았다 임금은 좋다 나라 하나 만들고 항상 유교를 들먹이며 땅인 백성들을 수탈하고 노예 생활을 시키고 마치 임금은 몰랐다는 듯 지방 관리의 부패와 수탈 등으로 지방 백성이 소가 되든 짐승이 되든 모른 척 한다 바로 삼국 시대의 그 생명을 중시하는 유교가 국가의 안정성을 위한 유교로 바뀌었던 것이다 당연히 땅들은 자신들의 현실이 싫다 왜냐하면 학습되어 지는 종교스러운 유교 이전에 사랑과 자유 등의 이념은 짐승도 이미 아는, 인간이기 이전에 동물의 본능이기도 하기 때문이다그런 상황에서 그가 모의한 귀신들과의 대화를 하기 위해 상점을 돌지만 아무도 없다 상점은 거의 100미터 정도를 길로 잇고 있었다 그 뒤편에 바다를 보니 그들의 배는 없었다 그래서 주변에 있는 사람한테 물어 본다


q 요즘 귀신들 배 보이더니만 배가 오늘따라 없네요 a 귀신들은 생긴것만 귀신이 아니고 갑자기 사라졌다 나타났다 한답니다 q 그럼 저 상점들은 노나요? a 귀신들이 직접 그들 물건을 팔겠어요? q 그럼 누가 팔아요? a 당연히 우리들이 팔지 귀신들이 우리말이 되나요? 그들 몇 명 된다고 q 아 그래요? 생각을 못 했네 a 근데 왜 그건 물어 보는 거요? 상점 주인도 아닌 거 같은데 q 우리의 구세주 같아 보여서 도움 좀 청하려구요 a 요즘 이런 사람들이 많네 사실 우리도 청의 노예 생활하는 백성 아니요 지금 그런 사람들이 소문을 들었는지 홍콩으로 많이들 이주하고 있어요 q 그래요? a 청의 부패에 청의 백성 누군들 반대 안 하는 사람들 없을까요? 북경과 근처에서 홍콩에서 장사해 볼 거라고 덤비고 있죠 우리는 언제 청의 관리에게 죽을 지 모르고 하는 장사인데 이 장사도 만만한 게 아니요 지금 배 안 보이죠? 귀신들은 타이완에도 가고 조선에도 가고 이들은 거처 없이 계속 배만 타고 물건들 옮기는 사람들이죠 물론 배에 짐칸의 반이 총포로 가득 실렸다고 해요 하지만 옮겨 다니니 필요할 때는 잘 안 보이죠 청의 관리들이 우리 상점 뒤 엎을 때 말이죠 그래서 비밀 거처 줘도 처음에는 거기 있더니만 할 수 있는 게 없어요 누구나 귀신인지 아는 모양새니 청에서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게 없어요 청에서는 나가라고 하고 우리는 그들이 필요하고 근데 그 우리라는 사람이 남부 지방의 백성들의 거의 반 이상이라는 점이죠 하지만 그들은 청에게 총포 한번 못 싸 봤어요 물론 지방 관리들은 조아리고 있지만 북경에서 언제 들고 일어날 지 모르는 긴장기이죠 곧 있으면 그들이 돌아올 때 묘한 만병통치약을 뿌리겠다고 해요 그 묘약은 짐승처럼 사는 청의 백성들에게 특효약이라고 하네요 묘약을 먹으면 현실을 잊게해 주고 아픈 걸 낫게 해 주고 세상이 긍정적으로 바뀐다고 하네요 q 그거 뽕인 거 같은데 설마 귀신들이 우리에게 뽕을 팔겠어요? 뽕이 중독성이 있어서 우리는 재배하는 것도 꺼리는데 우리 청 백성들이 뽕이라면 사겠어요? 맞어 뽕을 생각을 못 했네 짐승처럼 사는데 뽕을 먹으면 힘드는 건 줄어 들겠네 그리고 몇 일 후 귀신들은 배에 아편이라는 뽕을 가득 실어 상점들에 뿌리고 양이 많았기에 홍콩에서 상점을 만들고 싶어 하는 사람들에게 상권을 갖게 해 주었다 정작 아픔을 잊고 싶어하는 백성들은 그 것을 쉽게 살 수 있는 금액이 아니었다 그래서 지방 관리와 그와 이해 관계를 함께 하는 백성들과 타 지방 사람들에 의해 뽕은 대량 유통되게 된다


결국의 백성들의 소원이 점점 이루어지고 있었다 타락한 위정자들에게 병을 주는 뽕 점점 북경까지 영향을 주고 점점 위정자들은 병이 드는 것이 눈에 보일 때쯤에야 청 황제는 홍콩에 군대와 정찰대를 보내게 된다 그리고 잘 보이지도 않는 영국 배에는 쉽게 공격할 수 없었고 상점들을 뒤엎고 불에 태우다 주변에 있는 영국 소유의 아편 창고를 청군은 폭파시켜 버린다 이에 이번에는 단지 동인도 회사가 아닌 대영 제국군이 함대를 이끌고 오게 된다 그 폭파가 국가간의 전쟁에 명분으로 작용한 것이었다 이를 아편 전쟁이라 한다그럼 왜 청을 은근히 두려워 했던 영국은 이제서야 함대를 끌고 와서 전쟁을 시작 하였을까? 청은 영국인들을 죽이지 않았고 단지 상품 창고를 부쉰 거 외에는 자신의 땅에서 나가 주길 바랬는데 청의 백성들은 아편 전쟁 시 청에 편을 들었을까? 청의 백성들은 아편에 대해서 모르고 있었을까? 민심과 명분은 서로 어떤 작용을 할까? 한솔 뉴스, 국민을 위한 종합 언론 yunsrer@naver.com

한솔 뉴스

20200706_171718_edited.png

제   호 : 한  솔        등록번호 : 부산 아00367         등록일 : 2020년 3월 11일           사업자번호 : 619-66-00396      발행 및 편집인 : 남 효 윤        주  소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동 1754-2 1207호        대표전화 : 051-900-8337

이메일 : yunsrer@naver.com

저작권 보호 : 한솔 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0200727_002802.png
20200727_002838.png